HOME > 총연활동현황 > 총연소식

  [보도] 제24대 미주총연 선거 후보자 워싱턴 정견토론…"개혁통한 화합(기호 1번 김재권)" vs "주류사회 접목(기호 2번 유진철)"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11-03-31 18:52     조회 : 13771    
   http://www.koreadaily.com/_data/article_img/2011/03/28/193613734.jpg (1814)

오는 5월 28일 시카고 힐튼에서 열리는 제24대 미주한인회 총연합회 선거가 2파전으로 치러진다. 지난 26일 후보 등록 마감 결과 현 미주총연 김재권 이사장과 동남부연합회장을 지낸 유진철 후보가 등록을 마쳤다. 이날 실시된 기호 추첨에서 김재권 후보가 1번, 유진철 후보가 2번으로 결정됐다.

두 후보는 28일 버지니아 타이슨스 셰라톤 프리미어 호텔에서 열린 정견발표회에 참석, 오는 5월 28일 시카고 힐튼호텔에서 열리는 선거까지 정정당당히 겨룰 것을 다짐했다. 투표권은 미주 전역 167개 한인회의 전·현직 회장에게 주어진다. 다음은 한원섭 선관위원장 주재로 진행된 토론회 질문에 대한 양 후보의 답변.
 
 1. 총연의 당면 과제는.

김: “아직까지 동포들이 총연을 바라보는 시각은 임원들이 정치인이나 만나러 다니는 단체다. 현 이사장도 맡고 있지만 언젠가 총연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위상을 높이고 제대로 된 단체를 만들겠다 다짐했다. 개혁을 통해 하나되는, 화합하는 미주 총연을 만들겠다.”
 
유: “30년 가까이 한인사회, 총연과 함께 일하며 많은 것을 보고 배웠다. 옛날이 있기에 현재도 있지만, 이제는 사소한 것에 연연하지 말고 내일을 향해 달려갈 때다. 친목단체에서 벗어나 워싱턴을 중심으로 미 정부를 공략하고 주류사회와 접목, 활동해야 한다.”
 
 2. 총연의 경제적 자립방안은.

김: “한국과 미국 양국에 도움이 되는 정책의 중개자 역할을 한다면 이익도 따라올 것이다. 250만 동포가 회원이라고 보면 총연을 대상으로 한 광고효과는 엄청난 것이다. 총연 웹사이트 광고 확보 등을 통해 기금을 마련하겠다.” 
 
유: “동남부연합회장을 하면서 필요한 기금은 미국의 주요 기업으로부터 기부를 받는 등 한인 동포사회에 부담을 주지 않았다. 총연에서도 역시 이같은 방식으로 경제적 자립의 기초를 닦겠다.”
 
 3. 버지니아 레스턴에 위치한 사무실 본부 활성화 방안은.

김: “총연의 유일한 재산인 사무실을 행정 중심으로 확고히 해 주요 임원회의는 물론 신임 회장 연수 프로그램, 한미 양국 정치인의 만남의 장소 등으로 활용하겠다.” 

유: “총연 사무실을 사용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한달에 두세번 이상 워싱턴에 와서 활동하겠다.”
 
 4. 해외 참정권 실시에 따른 역할은.

김: “얼마나 많은 동포가 참여하느냐에 따라 성공 여부가 달렸다. 한국의 여, 야당 정치인들과 논의를 거쳐 동포 참여를 높이는 방안을 모색하겠다.” 

유: “24대 회장은 해외 참정권 실시후 첫번째 회장이다. 어느 당으로든 정치적으로 치우치지 않고 동포들이 참정권이라는 권리를 적극 누릴 수 있도록 돕겠다.”

 유승림 기자 ysl1120@koreadaily.com



Total 78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68 [보도] 빅토밸리 한인회 사무실 마련…20년 숙원사업 마침내 이… 관리자 03-07-11 1776
667 [보도] 타운서 3·1절 기념식[LA중앙일보] 관리자 03-03-11 1336
666 [보도] "물러나도 해외한인네트워크 구축 최선"…이임 김재수 LA… 관리자 02-24-11 1393
665 [보도] 해외 진출 한국기업이 해야할 일 관리자 03-24-11 1230
664 [보도] 유진철씨 출마 총연회장 2파전 관리자 02-14-11 2046
663 [보도] 국기원 해외등록도장 사업설명회 관리자 02-14-11 2225
662 [동영상] 남문기 총회장 2011년 신년사 관리자 01-18-11 1706
661 [보도] 인랜드 한인회장 폴 송씨 유임 관리자 01-10-11 2396
660 [라디오] 시애틀 라디오 한국 6시뉴스 인터뷰 관리자 01-07-11 2705
659 [동영상] 밀알 장학금 수여식 격려사 관리자 01-07-11 2024
658 남문기의 글로벌 코리안 관리자 01-06-11 1786
657 [보도] 한인사회 각계 인사 2011 신년사 관리자 01-04-11 1880
656 [보도] [2011 희망 메시지] 남문기 미주한인회총연합회 회장 관리자 01-04-11 1703
655 [보도] 행복한 가정, 따뜻한 사회, 소원 이루세요 관리자 01-04-11 1645
654 [보도] "복수국적 전면 확대 하는게 국익에 외려 도움"[LA중앙일… 관리자 01-03-11 1685
 1  2  3  4  5  6  7  8  9  10    


* 게시판에 글을 올리시기 원하시는 분들은 먼저 로그인을 해 주시기 바랍니다.



 
 
Copyright©2015 The Federation of Korean Associations, 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