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노무현은 이명박과 김대중이 제거했다.-전 세계가 다 들었다.백악관민원도 사기치는 이명박
  글쓴이 : rekim     날짜 : 11-05-27 01:16     조회 : 1262    
노무현은 이명박과 김대중이 제거했다.-전 세계가 다 들었다.백악관민원도 사기치는 이명박 
 
kim  조회: 858 ㅣ 2011.04.28 13:57 
 
 
 

Please announce outcome investigation.
ECHELON Super Computer => NSA

Change of Korean Language View! detail story. Murder TOTAL  262

South Korea President Kim dae jung was Barbarity.
Kim dae jung was North Korea deep spy.
Kim dae jung send money N.Korea Kim jung il. Murder people 12.
Recommendation to receive the Nobel Peace Prize in East Timor 2000.
South Korea's military has dispatched East Timor in 2000.
Won the Nobel Peace Prize in 2000.

http://usinsideworld.com/article/view.php?&ss[fc]=1&bbs_id=community&page=21&doc_num=29908
all sand -> send or sent    ...  change!

Former S.Korea President No-mu-heon murder true.

노무현 죽음 부분은 하단에 최근 민원 내용이 상세히 있습니다.
앞으로 이 내용은 관련자들의 진술번복과 계속되는
슈퍼컴퓨터 에설론과의 싸움이 이어질것입니다.
그러나 에셜론 슈퍼컴퓨터를 이기지는 못할것입니다.

김대중은 자신이 간첩인 것을 숨기려 이렇게 많은 사람을 제거했습니다.
진실만 추렸습니다. 아래 내용을 들고 그 지역을 방문하시면
모두 알수 있습니다. 에셜론은 생각을 읽어가 대질할 수 있습니다.

수사 결과를 발표해 줘야만 이 글들을 뿌리지 않겠습니다.




국정원-김대중 간첩신고(2001.03.09,12) 및 경찰청112(2001.04.03).
청와대 신문고.대검(2001.05.19)(수사과정에서 누군가 따라다닌다고 한 지역)
민원 후 제거된 지역. 기타 SBS 그것이 알고 싶다



http://www.usinsideworld.com/article/view.php?&ss[fc]=1&bbs_id=community&page=16&doc_num=29908 
North Korea deep Spy Kim dae jung was barbarity.
김대중 간첩신고 건 및 김대중 비자금 뉴욕에 3억6천만 달러 있다.
all sand -> send or sent    ...  change!



http://www.study21.org/518/photo/ask-roh
http://tvpot.daum.net/clip/ClipView.do?clipid=8731495
http://www.independent.co.kr/mybbs/bbs.html?mode=view&bbs_code=issue&bbs_no=141491 



광주사태 1980.5.18 은 김대중이 북한군 600명을 공해상에서 끌어들여
광주시민을 학살한 사건임. 김대중이 직접 부하2명에게 배2척을 공해상으로
보내서 공해상에서 뜨락선 2척에 나누어 타고 투입되었다는 증언.
참여군인-북한군 태천 61,62 저격여단.  신천복수여단 (미하원 증언)
북한군 임천용 기자회견 참고.  지만원 박사 2010.12 안양지원에서
이희호 상대 승소 자료 참고 할 것
www.systemclub.co.kr




제 주변 사람들 중 약 22명이 교묘히 암.차치기.자살 등으로 죽었고
너무나 교묘해서 암의 경우 항암치료를 받은 사람이 없습니다.



또 대북송금 특검에 즉, 김정일에게 돈을 전달한 라인중 실무진이
정몽헌.박태영.이수일.정래찬.안상영.김은성딸.김대중 첩2명.청와대여직원.
이건희딸.김선일.이한영.김병오대령.정지용.윤모하사..너무도 많이 죽었습니다.



또 최근에는 이재찬 새한미디어 전회장 등 2200억 비자금
김대중 아들에게 전달한 부분 등 모두 김대중 관련자들만 죽어나갑니다.
계속되는 의문의 죽음들 한국은 정의를 잃었습니다.
부탁 드립니다. 전세계에 알려주세요. 노벨상도 박탈해야 합니다



2001.03.09 김대중을 간첩신고 후 그 만행의 마각이 나타나길
5년을 기다렸다가 2006.06.01 NSA 부터 신고했습니다.
그러나 최근에야 너무도 많은 사람이 죽은 것을 알고 정리했습니다.



한국전쟁 즉, 6.25때 3년의 전쟁 중 약 1년6개월 정도 전쟁이 끝날 무렵까지
김대중은 충북 제천시 월악산에 있었으며 살인 방화 약탈
그리고 농민은 잡아 치악산에 있던 북한군에게 보냈습니다.
이미 제가족 2명이 김대중에 의해 죽었으며 지금도 조사하면
그지역 주민은 모두 알고 있습니다. 저희 가족이 증명합니다.



또 한가지 더 노무현은 전자 개표기 조작으로 당선시켰습니다.
미국은 2006년에 조사가 끝이 났구요.
한국도 2010년에 조사가 끝났다고 합니다.
삼성의 프로그래머 11명을 국정원이 특체해서
그팀 전체가 19명으로 구성해서 대전카이스트에서 교육 후
전자 개표기 조작에 사용했으며 예행연습으로 정동영.노무현
전당대회에서 6600억을 들인 전자개표기로 조작 후
노무현 대통령 당선시 이회창 표를 훔처다 조작했습니다.
그리고 선거 후 14명이 미국으로 망명 그 중 한 명이 모두 불었다고 합니다.
이때 카이스트 연수생 한 명이 의문사 했으며 팀장은 40억.제일 적게 받은 사람은
6억원의 돈을 받고 전자 개표기를 조작했다고 합니다.
즉, 허수아비 대통령 노무현의 죽음은 예견된 것 이었습니다.
아마도 김대중이 죽기 전에 최우선 과제였다고 생각됩니다.



http://tvpot.daum.net/my/ClipView.do?ownerid=o1DQEuCQsP50&clipid=31884531&q=
http://tvpot.daum.net/my/ClipView.do?ownerid=o1DQEuCQsP50&clipid=31884564&q=


document resend:      국정원-김대중 간첩신고(2001.03.09,12) 및 경찰청112(2001.04.03).

청와대 신문고.대검(2001.05.19)(수사과정에서 누군가 따라다닌다고 한 지역) 민원 후 제거된 지역. 기타 SBS 그것이 알고싶다

NO Murder area Detail contents Death list
번호 사망자 발생지역 누군가 쫒은 지역 및 수사과정에서 이야기한 지역 발생건 수
1, 충주 가금면(북충주IC 부근).탄금대.한국흄관(향산리).새한미디어.충주레미콘 5
2, 음성 음성군. 모 저수지부근 2
3, 금왕 금왕(옛지명: 무극)터미널 1
4, 인천 연수구 청학동사거리(켄압축기). 모래시장(전직원 집부근). 왕스텐(희망백화점 맞은편).장수동(친구가구) 4
5, " 세신파일(학운리kbs송신소). 월드브릿지. 까치마을과 삼산동사이.연안부두(해사설비).만수동.누리타워 6
6, " 남동공단 논현동(전주식당.명진하이테크사장 집).부개역(죽은 김한근씨 집).간석역(상진기공주변).남동경찰서(포케드) 4
7, " 월미도(lg저유소 현 이사했음) 1
8, 포항 포항 제철세라믹. 동아레미콘 2
9, 부산 범어사. 통도사(양산). 부산백화점(동래). 양정(동의공전). 사상터미널.덕 포동소방서. 삼락동 7
10, " 금정. 모라. 민락동(수영). 구포. 학장동. 부산 송정해수욕장 6
11, 울산 야음동(과거 근무지). 울산 방어진 정수장. 일산해수욕장(방어진.울기등대).현대자동차 3정문(단조공장) 4
12, " 주리원백화점. 태화강주변. 삼산동(울산역). 공업탑로터리, 병영, 울산대학교 6
13, 경주.영천. 천북면(경주.전신주공장). 안강 풍산금속주변 (슬리팅 미니밀 라인).삼군사관학교.영천시청.영천휴게소 5
14, 경산 경산(고려아연) 1
15, 강원 강릉 (금강레미콘). 속초 (금강레미콘). 경포대. 주문진2곳.대포항.평화의 땜 7
16, 청주 유니온(대청댐상류). 중앙레미콘(청원->문의). 증평(증평전자). 내수(초정리입구).청원ic (기홍전자) 5
17, " 청주기계공고 주변. 상당산성부근. 청주대부근. 육거리(모충동). 일신여고 5
18, 안산 태림포장(안산복개천). 종근당(목내동16블럭). 염색단지(안산역좌측). 도스템부근. 라성호텔.전곡항 6
19, " 예술인 아파트(선부동). 세화레미콘(반자교). 영신(팔곡교.현 이주).열병합 발전소(평화).시화공구유통센터(화신주변) 5
21, 경기도 북부 송우리 대림대학. 포천(산정호수). 일산(북한산 터널입구-터널공사 레미콘공장 주변) 3
22, 원주 원주레미콘1(원주시). 원주레미콘2(원주 외곽). 원주 화물차 터미널. 횡성(처의 고모가족사는지역) 4
23, 여주.이천 현대전자(이천).태명실업(이천).이천시 부발면(부경비료공장).상승대 4
24, " 세종대왕릉(여주).여주ic.현대산업개발(여주와 장호원사이).감곡 4
25, 경기도 동부 문막(만도 주변). 춘천 2곳 (화천들어가는입구 휴양지) 2
26, 서울 미원빌딩(미원12층 월드브릿지). 서강대교 쪽 신촌. 신정동(드림기술). 반포 고속버스터미널(화훼단지) 4
27, " 성수동 삼표산업 주변. 한국 심장재단 (송파). 시공사 (스크류믹서).사당역(기준호사무실).성북구 진성기계 5
28, " 남태령(서울방배동 고려산업개발). 서초(제비표 페인트.예술의전당).양제역(한일 시맨트본사).서울공항(성남) 4
29, " 역삼동(선일공업). 성신양회(태평로). 명동(어음할인).청량리(미원백화점).당산동(경인고속도로입구) 5
30, " 홍릉(국방과학품질관리소), 조달청(구 국방부정문), 수색(30사). 산본사거리. 특전사 입구.가락시장 6
31, 안양시 안양유원지. 안양석산(지금은 아파트촌 여자교도소 주변). 안양 아세아 시멘트. 목감동(효원건설) 4
32, " 제비표페인트.노루표페인트.박달동 군부대(현 이사함).선일레미콘.호계사거리.만도 본사 6
33, " 안양삼화페인트공장 주변. 경기도 광명(구 경기레미콘 주변).의왕(쌍용양회.제비표페이트 주변) 3
34, 안양.과천.남태령.서울노선 비산사거리(효원건설본사). 인덕원. 과천 (서울대공원). 3
35, 대전.천안.충남방면 천안(풍세 한일건재->모헨즈). 천안(삼성탕정부근). 아산(일진알미늄 주변). 대전 (계룡리 주변) 4
36, " 충북방면 대청땜 하부.진천(동성pc) 주변.진천(새한미디어 정수기물통 제작공장 주변) 3
37, 안동기공관련(아세아시멘트) 덕소. 음봉. 성환. 아세아시멘트 안양. 부곡(동양시멘트).아주레미콘(용인 우신전자.우리기계부근) 6
38, 박스기계관련 곤지암(초월농협). 실촌면. 2
39, 금형설계관련 소사동(동성금형열처리). 송우리 (동양전자.정밀 고인돌) 2
40, 창원.마산 창원 기계가공단지. 남지 고속도로 주변. 부곡온천 3
41, 군위. 안동 안동 (서안동 IC 주변). 군위(우보면).  청송(진보 최성식 고향) 3
42, 문경 문경 폐수처리장 주변. 문경역.  문경 산양면(문경레미콘 입구) 3
43, 제부도 방면 비봉사거리. 당진(삽교 조영남의 노래 삽다리). 인주 사거리(한일건제) 3
44, 수원 수원 아세아시멘트와 10전투비행단사이. 수원과학대(영중개발).광교(예비군 훈련장).기타 1곳 4
45, " 선경인더스트리.삼성중공업(한일공해 때).선일레미콘 동탄(병점에서 삼성쪽 솔받지나 공장단지) 3
46, 강화도 전등사입구. 강화도 길정지 주변. 내원사 입구. 기타 1곳 4
47, 자동차업종관련 기아자동차 소하리(광명). 기아 화성공장. 광명 하안동 3
48, 용인 용인 명지대.용인대 부근. 와우정사입구(석산주변). 용인 운전면허 시험장(경기). 총신대 5
49, 광양 광양 포스코 정문.포스코협력업체단지(구광호개발.구mrc).조선내화주변.태인동.광양공구상가 5
50, 학교관련 인천 방송대(수도사와 동중 사이). 서울 방송대(길음동.동숭동) 2
51, 대구.구미 북대구 터미널.LG 전선주변. 고가다리 밑 등나무 음식점 주변.기타1곳 4
52, 외사촌 관련 조정경기장(미사리뉴질렌드이민). 쉬라톤 워커힐 호텔(아차산). 2
53, 성남.분당. 남한산성 입구. 성남 모란시장(친구 누나집). 성남 공단본부(진성레미콘). 풍덕천. 4
54, 2005년 이후 직장주변 발안 동화리. 발안 가제골리. 오산 아세아시멘트. 물왕저수지.내장산입구 5
55, 전라도 김제 김제(목우촌) 1
56, 영주.풍기.안동 풍기(처의 가족들). 영주(영주역 주변). 서안동 ic 주변. 3
57, 단양.태백 죽령(희방사.죽령). 석탄박물관(태백). 김삿갓 묘(태백). 남천계곡(충북 영춘면).한일시멘트사원아파트 주변(평동) 5
58, 단양.제천 방곡도예촌(단양).사인암(단양).백광소재(단양).제천송학(아세아시멘트입구).매포역(평동).다리안 관광단지(단양) 6
59, 제천 탁사정(제천봉양).박달재(제천).제천법원.제천중앙시장.신림(제천주천입구).제천가스주유소.제천경찰서 7
60, 제천 경은사입구(제천시 백운면) 1
61, 조치원 조치원 역주변. 조치원 봉암 대우연기군 물류센터. 조치원에서 유성방향 육군병원(현 이사했음) 3
62, 군납 및 군 부대주변 김포공항 주변2건. 문산 1건. 전곡1건. 사천비행장1건. 임진각주변 1건. 파주2건. 철원 삼부연폭포 1건: 뉴스기사 참고 9
63, ㈜자동기 관련 원주 흥업면 1건. 대구비행장 주변 2건. 증평 1건. 송정1건.진해 2건. 창원1건. 양구 1건 : 뉴스기사 참고 9
64, 군납 및 군 부대주변 의정부 2건. 파주시 법원 1건. 한탄강 1건. 덕계,덕정면 1건.청원 공사 1건. 청원 내수 원통 1건. 해미 1건. 포천 1건 9
페턴이 필요합니다. 김대중이 간첩인걸 아는사람만 골라제거됨. (노벨제단에 노벨상 반대민원인)
10년동안 전두환계열만 조사 불특정 다수에서 발생함-범인 김대중.최광식(전라도조폭은 잡은적이 없음).고영구.임동원.김한정.
김대중 큰아들.정성홍.김은성(약간).국정원6국.월악산 500명 3개월 조폭교육. 청와대신문고
방송국 신문고는 바람잡이로 활용함.  단, 청와대 군부는 제외함(유일하게 좌파로 넘어가지 않음)
대부분 2001년도에 제거됨. 2002년도는 약간 (2003년.2004년은 거의없음).2005.6년 교묘해짐

미확인 건 홍릉(국방과학품질관리소),조달청(구 국방부정문),수색(30사).산본
일반인은 2001년, 2002년 신문의 사회면을 검색해 보세요-유독 많이 죽었습니다.
2001.2002 year Murder TOTAL 262



 
*가는 곳 마다 나를 의심해서 조사 착수함-소요기간 3년 이상 
                            (사실은 에셜론 슈퍼컴퓨터와 10년 정도 돌아다니면서 조사했습니다.
                              처음에는 무슨 말인지 잘 모르다가 최근에야 제 주변 사람 다 죽고
                              수사과정에서 이야기 한 지역에서 이렇게 많이 죽은 것을 알았습니다.)
 
      10년의 고통을 떠나 한국이 바로 서길 바랍니다.
      한국의 여자 연예인 장자연씨의 이야기는 특집으로 하면서
      유독 김대중 부분은 단, 한 줄의 기사가 없습니다. 정말 김정일 정권으로 넘어간 건지 구분을 할 수 없습니다.
                             
      또한 나머지는 에셜론 슈퍼컴퓨터와 대질바랍니다. 제주도.영주.군산.목포.광주.순천.조치원 부분은 확인 못함. 
North Korea Deep Spy Former South Korea President Kim dae jung Barbarity. 
 
 
이것은  250명 일때 계산한 것입니다.
 
정몽헌 제거시 게릴라전 범인: 범인 5명 1조임 (국정원 직원 4명의 시국선언문-미국 망명함.)
                      (3명이 창문으로 던저 제거.먼 거리 망보는 사람1명. 가까이 망보는 사람1명)
250명 제검 됨: 게릴라 전은 시간이 오래 걸림
 
예) 살인마들이 1년에 3건을 맡았다 면  250 / 3 =  83.3명 여기에 4에서 5명이
    가담했다면  83.3 x 4.5 =  375 명 (4명 또는 5명이므로 4.5명으로 집계)
 
또한 정보 제공자 1명. 근처에서 당일 얼굴 인식자 1명. 바람잡이 2명. 보고라인 1명
즉, 보조 가담자 5명 이상 이어야 함.
 
250 / 3 = 83.3 에 대해  83.3 x 5 =  416 명  (소숫점  이하 절사)
그러므로    전체 가담자는  416명 + 약375명(반올림) =  791명
 
그러면 전체  791명 중  10년 동안 살인마 1명이 안 잡혔다.
 
아무리 간첩정권이라도 그리고 정권이 미친 정권이라도 개정도의 수준이라도 이럴 순 없다.
일개 개인도 공부해서 이 정도를 한다면 모든 감청장비 쥐고 놀고 있단 예긴지 널리 알려주시고
 
노벨상 하나만 박탈해 주시면 한국의 정의는 바로섭니다.
미국의 롤 모델이 바로 서길 바랍니다.
 
박지원의 만행 2건:    1. 김대중과 모의 노무현을 전자 개표기로 당선시킴.
                              2.  남한 연예인을 김정일의 밤의 여자 즉, 김정일의 기쁨조로 활용.
김대중 아들: 위의 건 외에    1. 부산부터 마약유통 -김정일 계열에서 받음.
                              2. 성화대학 및 여러 개의 사학 제단을 강탈했습니다.
                              3. 정선카g지g노 지분  한국:51%  김대중 아들: 41%  에 받음 현제 46% 선이라고 합니다.
 
 
한국의 김대중은 특정지역 즉,과거 신라.고구려.백제 중
백제의 후손들인 전라도의 신적인 존재입니다.
이들이 지난 한국의 10년 동안 좌파정권을 잡고 있었습니다.
 
이 문제는 국제 사회가 다 나서지 않는다면
계속 미궁 속에 죽어 나가는 사람만 있을 것입니다.
 
오로지 죽은 사람만 있을 뿐..    6.25때도 김대중은 게릴라로 활동했으며
부디 김대중이 간첩 이었던 것을 언론을 동원해 특집으로 해야만 합니다.
또한 김대중이 간첩이라 살인마 부대가 있었다는 것을 모를 뿐
너무도 많은 사람이 죽었습니다.
 
오로지 국제공조만이 이 사건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김대중 간첩신고 코드no. 공개합니다. #550.550.0.1
영국:            #5.7.1 state 14
유엔:            550 550
미국대법원.CIA.W-HOUSE.미하원:  550 550 5.1.1
프랑스:        552 552 5.2.3
포르투칼:    552 552
이탈리아:    550 550  state 14  or  Status: 5.7.0
전세계미국방위사령부12곳:  550 550 5.1.1 state 17
나토:          552 552 state 18
독일:          550 550 5.7.1
NSA:            5.1.1
FBI:              550 550 #5.1.0



국정원: 2001년 3월 9일.12일
nsa:    2006년 6월 1일
나토.유엔.기타: 2008년 초




범인: 김대중 큰아들 총책.정성홍(조직폭력배 관리).엄익준(사망).고영구(우익 국정원직원 제거).임동원(우익 국정원직원 제거).
최광식(113간첩신고 후 모두죽음.국정원에서 경찰로 번호가 넘어갔음.전라도조폭 잡은예가 없음) 강남 국제PJ파 조직원130명.
국정원6국(지금은 사라짐).김한정(1999년노벨상수상 반대민원인 명단 확보).방송국신문고는 바람잡이로 활용







이제 진범이 잡혀가고 있습니다-다시한번 관련기관과 오바마 정권에 감사드리며 전세계에 알립니다.
전세계가 다 나서야만 이 사건을 바로 세울 수 있습니다.
 
 
 김대중역적놈  2011-04-28 22:22:39 

제갈대중놈=유내중놈=개대중놈 이개g놈은 성도사기친놈.지만원박사 사이트 www.systemclub.co.kr 에 또 부추연사이트;www.badkiller.co.kr 에 잘나와 있지요. 이개g놈은 23살때부터 사기치고 거짓말하고 해서는 625ㄷ 
 
 
 kim  2011-04-29 19:48:53 

요점은 지멘스 두개골을 백악관에 신고 후 잠을 잤다.
새벽 한시 부터 깨어나 약 2시간정도 대질 했다. 그때
선보고 받은 기록이 대질 중이었는데 그 대질에서 전화 통화 기록이
청와대에는 삼년 무조건 보관 대어 지므로 이것을 확인 하면
전부 알수 있다고 한 부분에서 대못을 친것 같다
전세계가 다들었고 내 아이들까지 잡아 돌린다는 말은 있을수 없다
우리 어머님이 돌아가실 때 너무도 고생했는데 그때도 김대중 페거리와
이명박 페거리였다 즉 김대중 아들 페거리의 청와대 요직 점령이
바로 이부분에서 설명이 되어진다 
 
 
 kim  2011-04-29 19:53:05 

나는 추호도 이명박을 의심한적이 없는데 정말 기가 막힌 일이 발생했습니다.
한참을 대질 중이었는데 위의 사실이 나왔습니다.
그리고 노무현은 물수건으로 닥았다고 합니다. 
 
 
 kim  2011-04-30 08:37:54 

오늘은 좀더 기가 막흰 사건을 대질 했습니다. 이명박이 김대중의 꼬임에 넘어가
조선공산당에 사인을 해버렸다고 합니다
즉, 고정간첩 두목 김대중이가 누구입니까?

정권을 그냥 넘겨줬을리가 없습니다.
이 부분이 대질중이었는데
그러면 재미 삼아서라도
본인은 조선공산당에 가입했는데
오늘부로 탈퇴합니다 라고 적어서 사인을 요구했습니다.
그랬더니 모두 불어 버렸습니다

이 일을 어찌 처리해야 할까요.

노무현은 김대중이 아들과 공모해서 때려죽였고.
김대중이에게는 조선공산당에 사인을 하는 우를 범했습니다.
그러고는 좌파정권이 끝나고도
250여명이 2001년에 죽은것을 끈임없이 신고해도
나오는놈마다 묵살하고
검찰에 신고해도 삭제. 경찰에 신고해도 삭제하더니
이것이 원인이었습니다.
즉, 조사를 할수가 없는 겁니다.

제발 전세계에 알리고 다들 나서시기 바랍니다. 
 
 
 kim  2011-05-01 15:33:20 

조선공산당에 가입해서 그 역활을 이명박 정도가 수행할려면
김대중이가 무엇을 요구했겠습니까?
김대중도 1946년 목포 항쟁의날에 경찰 13명을 살해하고
나중에 조선공산당으로 변한 조선공산당 목포시위원
부위원장에 오른자입니다.

그 자리가 바로 잔인한 자리인데 그냥 아무일 없이 그자리를
이명박이 넘겨받았을까요?

바로 이부분에서 또다른 대못하나를 추가했습니다.
대못1: 노무현 제거 명령을 사전 보고받았다.
대못2: 조선공산당에 정식가입했다.
대못3: 조선공산당에 가입 후 대통령이 아니었던 노무현 제거 명령을 내렸다. 
 
 
 kim  2011-05-02 06:11:42 

다행희도 몇칠에 걸친 대질 중 조선공산당이 뭔지는
전혀 모르는게 맞다 고 보여집니다
그러나 조선공산당 탈퇴 사인도 받아야합니다.
자격업는 자가 대통령이되었으며 대톨령의 자질은
모두 들은봐대로 없는것 같고 저대로 두면
뭔가 변고가 일고야말것 같습니다.

일본에서 태어난자로 헌법을 위배했으며
BBK광운대 동영상은 자신이 BBK를 세운게 맞습니다.
선거 기간중 BBK 문제로 문제가 발생하면 하야하겠다고
약속한 부분이 분명 있습니다.

일단 국반장관을 뭔저 경질하고 미국으로 도미 하는게
최선일것 같습니다.
전철의 내용을 들어봐도 너무도 수준 이하고 나오기만 하면
가만히 안둔다는 사람이 너무도 많습니다.

그리고 국무총리는 박근혜로 하는게 맞습니다.

즉, 이대통령도 너무너무 위험하다는 이야기입니다.
이대통령의 욕심이 화를 부를까 걱정입니다.

어째든 수사 결과 발표를 부탁합니다. 
 
 
 kim  2011-05-02 07:00:04 

한국에서 북한의 김일성 수하입니다.
조선공산당 남조선노동당 서열 다시 올립니다.
전국정원장 임동원 7위
전노벨수상자.대통령 김대중 9위
전대통령 비서실장 박지원 11위
제독일 학자 송두율이 김철수란 가명으로 23위
또 한명은 정세균 33위 랍니다.

이명박.김대중 큰아들.고영구
또 정동영 정도가 가입 했다고 알려집니다.

또 이제오 특임장관은 북한 인공기를 걸고
충성을 맹세한 남민전 출신입니다.
간첩죄로 10년 복역했습니다.

손충무님의 뒤를이어 최선은 다하지만
정말 기가 막힘니다.
두목간첩들의 시대가 가고
세끼 간첩들의 시대가 오고있습니다. 
 
 
 kim  2011-05-02 08:30:42 

a. 또 하나 전두환 부인이순자의 만행입니다.
하도 사람은 250명이나 죽어 나가는데 진범이 안나와서
극우와, 극좌를 들었다 놓았습니다.

장미희.이경진.진미령.왕영은.이은하.김청.신형원.김형자.김연숙.이효춘.XX숙.XX숙-
전두환 부인 이순자의 만행으로 위의 여자분들은 자궁이 없어 아이를 낳을 수 없습니다.

10년동안 좌파와 우파를 들었다 놓았습니다. 올해 안에는 벗어나야합니다
특검이 안되면 수사결과 발표를 부탁합니다

b. 이명박 정권의 인적구성
임삼진,박인주,고건, 황석영, 법등, 최재천, 강신석, 박재규, 송호근, 김명자,표정훈,정문헌,김성환,이재오,박형규,김성식  이명박정권의 골수좌익 거물들 입니다 다시올립니다 

수사가 왜 안돼는지 짐작하시기 바랍니다


좌익정권을 몰아내자, 새로운 좌익들이 등장한 것이다. 호랑이를 피하자 늑대를 만난 셈이다. 그렇다면 그들은 누구일까.

최고 실세로 불리는 이재오(李在五) 의원과 경기도지사 김문수(金文洙) 의원이 각각 민중당 사무총장과 노동위원장 출신이다. 李在五 의원 외에도 민중당 멤버였던 박형준(朴亨埈, 부산 수영), 정태윤(鄭泰允, 부산 남乙), 차명진(車明進, 부천 소사), 임해규(林亥圭, 부천 원미甲), 김성식(金成植, 서울 관악甲), 허숭(許崇, 경기 안산 단원甲)이 있고,
역시 민중당 활동을 했던 최유성(崔有成, 서울 금천), 노용수(魯龍洙, 경기 시흥甲), 최우영(崔佑榮, 남양주 乙), 조춘구(曺春九, 서울 성북乙)씨는 괄호 안의 지역구를 통해 공천을 신청했던 인물이다. (괄호 안은 지난 총선에서 지역구를 희망한 곳임)


http://usinsideworld.com/article/view.php?&ss[fc]=1&bbs_id=community&page=18&doc_num=29908

http://usinsideworld.com/article/view.php?&ss[fc]=1&bbs_id=community&page=18&doc_num=29908

c. 10년 동안 자유진영에 5만번의 민원-단3번의 러시아 민원 :
자유진영 전체에 정보라인 자체가 문제입니다.
2006년부터 지금까지 간첩신고. 살인사건신고. 너무 많은 신고를 묵살했습니다.
이제 진범이 나옴니다

이제 대한민국도 미국과 유럽이 1960년대 말에 격은
이데올로기와의 전쟁을 시작합니다.

전세계가 잘 지켜봐 주시고 이과정이 지나면 통일한국으로 갈수있는
초석이 되어질것입니다.

그러나 살인행위는 어떠한것도 용납되어선 안됩니다.
특검을 부탁합니다.
안되면 수사결과를 부탁드립니다. 
 
 
 kim  2011-05-02 09:31:23 

결론: 결국 김대중의 살인마부대를 증명한것 같습니다.
저희 가족사 중 1950년 6.25때 김대중은 월악산에 있었고
조선공산당 중앙위원이면서 북한군이었습니다.

저희 가족 2명이 이미 6.25때 김대중손에 끌려가 죽었고
정말 긴세월에 걸처 증명된듯합니다.

이미6.25때 김대중은 농민 1500명에서 3000여명을 잡아가 제거했고
북한군에 보내어저 치악산 전투에 투입되었습니다.

그만행의 연장선 상에서 에셜론을 이용해  김대중의 마각이 들어나게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그 조직이 너무도 거대하고 커저서
국제 사회가 다 나서야만 이사건이 정리되리라 사료됩니다.

6.25 전쟁중 인민군 잔당 약 40여명 정도가 월악산에서
김대중을 보필했으며 장회리전투 후 소백산으로 도피했다가
소백산에서 흩어젔다고합니다.

아름다운 단양이지만 슬픈 가족사가 긴 고통을 벗어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전두환 부인 이순자 만행 부분은 고등학교를
청주에서 다니면서 그 당시 청남대에 주로있던
전두환 대통령 부분입니다.

즉, 우연히도 위의 두 사건 모두 아주 긴 세월 동안 저희는 그 지역에
살고있었습니다.

어째든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검찰도 외면, 경찰도 외면, 청와대도 외면 하는

이상한 사건을 잘 지켜봐 주시고
꼭 진실을 널리 알릴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kim  2011-05-02 12:55:05 

유일하게 북한의 김정일에게만 있는 생사여탈권이 김대중 아들을 거처
이명박으로 넘어왔다면 모두들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즉, 생사 여탈권은 남한과 북한 모두 각각 1명에게만 주어집니다. 
 
 
 kim  2011-05-04 07:36:06 

김대중이 독도도 팔아 먹고 스위스에
션샤인 트러스트로 챙겼고 드디어 일본이
교과서에 독도를 수록하고 있습니다.

또 이희호의 시사저널에 6조 스위스 행은 세탁 후
김정일 해외 무기 구매에 15억 달러 사용
나머지는 언론 로비용으로 사용되었고
남은건

김대중 아들들의 비자금은

세째는 이희호의 진짜 아들 3남것으로
10억 달러 넘게 스위스에 kim 으로 빼돌렸습니다.

둘째는 그림의 떡 3억 6천만달러
뉴욕에 빼돌렸으나 김대중 비자금
미국 유입을 부시정권이 자금 동결시켜버렸습니다.

첫째는 성화 대학.정선카k지g노.노량진 수산시장 이권.
가락동 농수산물 시장 이권을 쥐고 있습니다. 
 
 
 kim  2011-05-05 01:22:33 

지금도 이명박 정권의 가증스러움은 계속되고 있고
이제는 수사결과 라도 발표를 부탁드립니다.

김대중 마각이 드러 나는데 6년, 정말 많이도 노력했지만
그 마각이 들어난 지금 세상이 바뀌어 손댈수 없는 지경에
이르렇습니다.

어제 오늘 대질 중 조선공산당 명부는 이명박이 급했는지
정몽준에게 가저다 두었다고 합니다. 정몽준은 장모 가수에게
주었다고 하다가 이제는 그 기록이 나오고 있는가봅니다.

원래 사건의 발단은 1998년 1999년 노르웨이 노벨제단에
김대중 노벨상 주면 안된다고 반대 민원을 넣다가
쫒기기 시작했습니다. 그 이유 중 과거 김대중이 단양에 있었고
간첩의 연결고리에 해당하는 조선공산당 중앙위원 부분입니다.

그 당시 저희아이가 너무도 많이 아팠는데
사이즈도 맞지않는 심장을 떠다가 지g세s끼 살리려한다는 식으로
몰고가서 2000년 2월말 작전동 어린아이 죽음과
2000년 4월엔 단양에서 누군가 산불을질러 뒤집어
씌우려 하더니  2000년 8월 말의 또 다른 작전동 어린아이
죽은 사건등  너무도 교묘한 사건을 뒤집어 씌우려 했습니다.

사건의 최대 정점은 2000년 9월 8일 세명백트론 최모 대리가
청와대신문고에 저를 간첩신고 하면서 발생했습니다.
그 당시 김대중은 간첩인데 살인마 부대가 있고
김대중이 같으면 너는 벌써 죽었다 라고 겁을 줬는데

쫒기던 시기에 최대리를 겁줬더니 코엑스에 방송국
기자 40명이 몰려오고 인아오엠 오리엔탈모터
알파스텝 세미나에 때거지로 몰리더니 청와대가 맏을지
검찰이 맏을지 회의하더니 청와대가 맞기로 하더군요.

그 후 우진기계에서
안산의 한양대만 가보고와라 안산의 한양대를
차를 빌려줄테니 갖다오라고 하더군요. 그런데 안갔습니다
그랬더니 몇칠 후 그 지역에서 사람이 죽어 나가더군요.

그래서 미국에 조용히 군사위성업체와 감청장비업체등에
김대중 간첩신고를 먼저하고 김대중이 cia등 너무도 아는곳이 많아
미국의 정보기관에는 보내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2001년 3월9일.12일. 국정원 민원과
한달간격으로 경찰청112민원.청와대.대검.SBS
그것이 알고싶다 민원을 넣습니다.
그리고 또 다시 제 주변 사람들 까지 죽어 나가서
제 주변사람  22명이 교묘히 죽었고 설계만 하던 저는
막노동으로 연명합니다.

전세계가 다 들었듯이 인천에서 cia잡는다고 난리치고
외교 문제라고 지g랄하다가 간첩잡는다고 하면서
미친짓의 연속된 드라마를 시작합니다.

할수없너 뒤집어 쓰고 아이 수술 후
전두환 부인 이순자 만행 4년과 김대중만행 6년을 거침없이
했으며 초기에는 김대중 아들이 부산 부터 유통시킨 마약이
전국을 강태해서 성매매 여성들이 마약에 절어있었고
다행히 노무현정권에서 미군 나가라는 조건과 맞아 떨어저
성매매 방지법을 시행 많은 사람이 살아날수 있었습니다.

또한 미군이 나가더라도 미국은 우리를 버리지않을 것이며
첨단무기를 가지고 다시들어와서 가족을 이루며
살것이다 라는것도 적중하였습니다.

이명박이는 자질 자체가 부족한 놈으로 물러나는게
맞습니다.

노무현의 죽음을 애도하며 노무현은 김대중 페거리 때문에
아무것도 할수없다가 은퇴 후  맞아죽는 우를 범했습니다
지금은 죽었지만 노무현의 정신은 정말 좋았습니다.

제발 전세계가 다 나서서 한국의 정의를 지켜 주시기 바랍니다.
김대중의 노벨상은 박탈하는게 맞습니다.
또 이명박은 끌어 내리는게 맞습니다.

전세계가 다 나서시기 바랍니다.

계속되는 한국의 거짓말을 제발 전세계가 다 나서서
그 거짓말의 가증스러움을 끝내주시기 바랍니다. 
 
 
 kim  2011-05-06 08:27:22 

지금 까지 수사과정에서 이야기한 지역에서 죽어 나간 사람들로만
본다면 미확인지역에 아직도 약 100여명 이상이라 사료됩니다.
죽은 사람들이 누군지 그들에 살생부를 누가 만들었는지를
알아야합니다. 그리고 페턴입니다. 꼭 페턴을 알아야합니다.

슈퍼컴퓨터의 대질로 지금까지 공부해서 찍어준것이
역시 에셜론 컴퓨터라 발전하는 속도가 대단합니다.

몇일 동안의 대질로 이명박이 조선공산당에
뭐가 뭔지 모르고 가입했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고려대 출신으로 6.3동지회 출신이며 손충무님 말로는
서대문 형무소에서 직접 들었던 대용등에 비추어 보면
그 말은 믿기어렵습니다.

일단 사람이름이 담긴 명부는 정몽준에게 있었던것 같고
한국을 구해준것도 맞습니다.

간첩이 대통령이니 지금은 어쩔 수 없겠지만
노벨상. 또는 미국의 한개 주 이상의 가치는 대리라 사료됩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수사결과 발표가 먼저입니다. 
 
 
 kim  2011-05-08 01:04:38 

조언: 이제는 또 다른 대안이 필요합니다.
미국은 이제 통일 준비를 해야합니다.
이정도의 사태가 진행되면 러시아도 대통령중심제로
바뀌었는데 곧 통일로 가리라 사료됩니다.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를 열어젖히고 통일을하고
노무현의 꿈과 비슷하지만 자본주의를 바탕에둔
민주주의로 통일 한국은 프랑스 방식을 추천합니다.

수사결과가 발표되면 진범을 잡기위해 미끼로 활용된 10년은
표적으로 바뀌게되고 만약 노벨상이 날라간다면
가족들 대리고 미국으로 떠나야합니다.

수사의 기초도 모르는 국가권력이라면 이것은 기초중의 기초입니다.

적이 없다면 모르지만 김대중 아들계열의 조직폭력배만해도
1600여명은 상회하리라 사료됩니다.

러시아 대통령궁에도 발송했습니다. 
 
 
 kim  2011-05-08 01:11:30 

위의 글들을 보면 마치 제가 수사한것 같지만
사실 중요한 시기에 대질 부분들은
슈퍼컴퓨터에 기록이 있습니다.

즉, 다시한번 이야기 하지만 이 기록을 이길려면
슈퍼컴퓨터에 있는 기록을 상회하는 기록을 주시면 상쇠되어
수정 반영됩니다.

즉, 컴퓨터의 기록을 이길수는 없습니다. 
 
 
 kim  2011-05-09 07:47:15 

유럽도 시사저널 이희호 비자금 6조를 가저가서 최소한 1조만 이희호 친아들 3남에게 남기고 2조는 김정일이 리투아니아 러시아등에서 해외 비밀무기 구입에 사용하고
나머지는 모두 언론.정치권등에 입막음용 로비자금으로 활용됨.

결론: 미국과 유럽의 유대자본이 돈을먹었고 김대중은 노벨상을 김정일에게 돈을 주고 쇼를해서 타고 남은 자금은 언론과 정치권에 입 막음용으로 사용함.

초기에 262명 제거에 앞장선 범인: 국정원 인천 분실임이 확인 되었습니다.
이로써 김정일의 개꿈은 모두 사라젔습니다. 
 
 
 kim  2011-05-09 13:05:12 

뒤늦게 남의 떡을 가로체려는 자들이 아직도 반성을 못하고 있습니다.

즉, 결론만 보면 김대중은 2중간첩으로 그 수괴이며 노벨상을 지키려 250명 이상을 제거했고 이명박은 대통령 자격이 없자 조선공산당에 싸인했고 그 약점을 이용 대통령이 아니었던 노무현 제거를 명령했으며 이희호는 김정일 해외 비밀 무기 구매대금을 치렀습니다 그럼 도대체 정의는 뭘까요 
 
 
 kim  2011-05-09 14:45:06 

진범은 없다고 하고 죽어 나간 사람은 너무도 많고
수사는 안된다고 하고 그럼 미국보고 잡으란 예기인지
아니면 저보고 잡으란 예기인지? 모두 없던걸로 하자는건지?
김대중이 아들과 국정원 인천분실외 김대중의 살인마들이
지놈들이 죽여버린건 많은데 쇼가 10년입니다.
우리는 소리를 쏜다로 10년동안 당하고 있는데
찐짜 다들 뭘하는지 민원을 괜히넣은건지 궁금합니다.

http://gimmereason.tistory.com/13
http://gimmereason.tistory.com/entry/Mb생가터-방문기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003&articleId=2217812

이것 때문에 그렇게도 거짓말이 난무하나요. 
 
 
 kim  2011-05-14 09:06:49 

빌리브란트
아마도  이희호와 이명박은 이길을 가야 한다.

http://blog.daum.net/elderseo/15853378 
 
 
 kim  2011-05-14 16:12:46 

전두환부인 이순자의 만행을 할때는  정말 너무도 많이 알고
얼마나 잘하는지 정말 따라올자가 없다고 하더니
김대중 간첩인것을 하니 아는것도 없는게 딸도 못키우는것을
자기들이 도와 줬다고 생색을 내고 있습니다

그것이든 저것이든 잠지로 십년을 비비고 십년동안 저렇게 많이 죽었는데
수사 결과는 발표할 수 없다고 합니다 
 
 
 kim  2011-05-16 01:09:43 

http://blog.daum.net/leejs3131/7341983
6.3동지회와 김일성의 혁명자금 그리고 통혁당으로의 발전

http://www.hopark.net/board/view.htm?no=152349&index=ghf_news&bbs_gbn=family&tbl=krbb_write_ghf_news&page=1
이명박 수하도 대부분 간첩 출신들이다.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QxVr&articleno=112&_bloghome_menu=recenttext#ajax_history_home

이명박 처남 김재정의 초기 땅투기 초기 자금은
김일성의 장학금일 확율이 높다.
손학규와 더불어 6.3동지회장이었고
김일성 장학생이었다 너무도 많은 돈을 대학생을 갓 벗어난
그가 그렇게 많이 가지고 있을리가 없다


아래는 지만원씨가 쓴 글 중 일부입니다.

2)'대학시절에 병역부정을 저지를 만한 지위나 자금력이 없었다.
이명박은 1964년 10월 1일 보석금을 내고 석방되었습니다(고대신문). 이 보석금은 어디에서 났습니까? 그는 6⋅3사태의 핵심 주동인물이었습니다. 6⋅3사태는 간첩 김영춘이 국내 인사들을 포섭하여 지하당을 만들어, 배후조종한 사건입니다. 1962년 1월, 간첩 김영춘이 국내인사들을 포섭하여 지하당 인혁당(인민혁명당)을 창당했고, 1964년에 발생한 소위 6⋅3사태는 인혁당이 한일회담 반대 이슈를 선동하여 배후조종함으로써 제2의 4⋅19를 재현하여 무정부 상태를 조성하고 남침의 기회로 활용하여 대한민국 전복을 기도한 사건이었습니다.
이명박이 지하당 공작에 포섭되어 데모를 주동했을 정도의 인물이면 얼마든지 북한공작금의 혜택을 받을 수 있었다는 것이 이 분야에 정통한 신청인과 전문가들의 생각입니다. 더구나 당시부터 지금까지 한국에는 김일성ᐨ김정일의 장학금을 받아 사회적으로 출세한 사람들이 아주 많습니다.
www.systemclub.co.kr 오른쪽 '나의산책세계'에는 인생이 있고, 가운데 '최근글'에는 새로운 정보가 있습니다.

http://usinsideworld.com/article/view.php?bbs_id=news&doc_num=10020
http://usinsideworld.com/article/view.php?bbs_id=news&doc_num=8509
http://usinsideworld.com/article/view.php?bbs_id=news&doc_num=7675

이명박 장로의 소망교회가 550억 들고 북한에 가서
김일성 영생탑을 세워 놓고 절을 하고 왔다. 
 
 
 kim  2011-05-16 18:14:56 

중국에도 발송했습니다.

국가 이건. 공동체 사회 이건 정의가 우선입니다.
정의 위에 안보가있고,
안보위에 경제가 있으며,
경제위에 번영이 있는것입니다.

10년 동안 민원만 넣었습니다.
위의 모든것은 김대중의 노벨상 하나를 지키기 위한것이 아님니다
이젠 저도 지처갑니다

부디 수사 결과를 발표하시고 공개 수사로 돌리시기 바랍니다 
 
 
 kim  2011-05-17 12:34:10 

제발 이 사건 수사결과 발표 좀 부탁합니다
도저희 안되면 미국 la에 배부전 기자 사이트를 통해서라도 발표바랍니다.
www.unitypress.com 
 
 
 kim  2011-05-22 18:56:28 

http://www.sundayjournalusa.com/article.php?id=16423

이대로 시간만 계속 지나가면 미국도 한국도 너무도 많은 것을 잃어버립니다.
김대중의 살인마 부대는 40여명이 6.25때 있었지만
그들은 나이를 먹었고 세월이 지나 5명이 살아 남아 262명을 제거 했다면
지금 1600여명의 김대중 아들이 데리고 있던 5개의 조직폭력배 외의 조직이
다음에는 얼마를 제거할지 그 수를 세기 어려울것입니다.

이명박정권이 끝까지 수사결과도 특검도 못하면 위의 자료를 제시해서
하야한 다음에 다음 정권에서라도 특검이 필요합니다.

또 이 정도면 노벨상도 그냥둬선 안된다고 생각됩니다
자꾸 나오는 사람마다 그만 뿌리라고 하는데
그 토록 다 죽어 나갈것이라고 설명했는데도 10년전에도
다 죽어 나갈것이라고 설명했는데도 그렇게 미친짓을 했습니다. 
 
 
 kim  2011-05-24 00:13:56 

이명박 정권은 백악관 민원도 사기치고 있습니다.
계속 이렇게 시간만 보내야 할지 알려주세요.

청와대가 옆에 와서는 박근혜도 간첩이고 손충무도 간첩이라 합니다.
저희 가족도 몇명이 간첩이고 고향과 주변사람과 부모 누나 까지 간첩으로 몰고갑니다.

최선을 다해 보고는 있지만 지난번 민원을 한국의
국가 권력에 알려 주시면 안될까요.
지만원과 저희 가족 박근혜까지 제거 할려 했던 기록이
에셜론 슈퍼컴퓨터와 NSA 기록이 있습니다.

또 다들 알고 있듯이 조선공산당에 가입했고
노무현을 제거하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또 일본에서 태어 났고 자격도 없구요.
저희의 고통이 좌파를 거처 또 다시 이어지고 있습니다. 
 
 
 kim  2011-05-24 09:01:31 

아마도 우리를 괴롭히는 것은 이것 때문일 것입니다.
kim  2011-05-16 01:17:16 

http://blog.daum.net/leejs3131/7341983
6.3동지회와 김일성의 혁명자금 그리고 통혁당으로의 발전

http://www.hopark.net/board/view.htm?no=152349&index=ghf_news&bbs_gbn=family&tbl=krbb_write_ghf_news&page=1
이명박 수하도 대부분 간첩 출신들이다.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QxVr&articleno=112&_bloghome_menu=recenttext#ajax_history_home

이명박 처남 김재정의 초기 땅투기 초기 자금은
김일성의 장학금일 확율이 높다.
손학규와 더불어 6.3동지회장이었고
김일성 장학생이었다 너무도 많은 돈을 대학생을 갓 벗어난
그가 그렇게 많이 가지고 있을리가 없다


아래는 지만원씨가 쓴 글 중 일부입니다.

2)'대학시절에 병역부정을 저지를 만한 지위나 자금력이 없었다.
이명박은 1964년 10월 1일 보석금을 내고 석방되었습니다(고대신문). 이 보석금은 어디에서 났습니까? 그는 6⋅3사태의 핵심 주동인물이었습니다. 6⋅3사태는 간첩 김영춘이 국내 인사들을 포섭하여 지하당을 만들어, 배후조종한 사건입니다. 1962년 1월, 간첩 김영춘이 국내인사들을 포섭하여 지하당 인혁당(인민혁명당)을 창당했고, 1964년에 발생한 소위 6⋅3사태는 인혁당이 한일회담 반대 이슈를 선동하여 배후조종함으로써 제2의 4⋅19를 재현하여 무정부 상태를 조성하고 남침의 기회로 활용하여 대한민국 전복을 기도한 사건이었습니다.
이명박이 지하당 공작에 포섭되어 데모를 주동했을 정도의 인물이면 얼마든지 북한공작금의 혜택을 받을 수 있었다는 것이 이 분야에 정통한 신청인과 전문가들의 생각입니다. 더구나 당시부터 지금까지 한국에는 김일성ᐨ김정일의 장학금을 받아 사회적으로 출세한 사람들이 아주 많습니다.
www.systemclub.co.kr 오른쪽 '나의산책세계'에는 인생이 있고, 가운데 '최근글'에는 새로운 정보가 있습니다.

http://usinsideworld.com/article/view.php?bbs_id=news&doc_num=10020
http://usinsideworld.com/article/view.php?bbs_id=news&doc_num=8509
http://usinsideworld.com/article/view.php?bbs_id=news&doc_num=7675

이명박 장로의 소망교회가 550억 들고 북한에 가서
김일성 영생탑을 세워 놓고 절을 하고 왔다. 
 
 
 kim  2011-05-24 10:20:24 

마지막 범인 현재 두목  김대중 둘째 아들입니다

즉, 결론만 이야기 하자면 이명박은 허수 아비이고 김대중의 둘째 아들에게로
조선공산당 남한군혁명군 사령관 자리가 넘어갔습니다.
모든 지시는 김대중 둘째 아들의 머리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희호도 박근혜도 위험합니다 
 
 
 kim  2011-05-24 10:27:16 

마지막 범인 현재 두목  김대중 둘째 아들입니다

즉, 결론만 이야기 하자면 이명박은 허수 아비이고 김대중의 둘째 아들에게로
조선공산당 남한군혁명군 사령관 자리가 넘어갔습니다.
모든 지시는 김대중 둘째 아들의 머리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희호도 박근혜도 위험합니다

결론: 이명박. 김대중 아들이  두사람 모두 마지막 두목 범인입니다. 
 
 
 kim  2011-05-25 10:03:45 

제발 특검은 안되더라도 수사 결과 발표바랍니다.
러시아.유럽.나토.전세계 언론 전부 특검이라도 할것이라고
다 불렀습니다.

수사결과 발표가 물건너 가나요. 
 
 
 kim  2011-05-25 16:15:48 

약 10년에 걸처 수사를 합네 하면서
좌파정권에서는 몇개의 회사를 다니면서
직원으로 생활하면서 일당까지 띠였고,

청와대가 도와주고 있다고 사기 칠땐  100만원에
월세 18만원 4가족 대리고 방 한칸에서 겨우 연명.

좌파우파 이명박 정권까지 겨우 4년에
위치 추적하면서 뗘 잡수신 돈이
약 8천 만원이 넘으니 이게 수사요.

네셔널 그라드가 지킨다고 달달 복고
이제는 수사도 개판 인가요.

10년을 참았는데 수사 결과 발표 바랍니다.

김대중이란 놈의 간첩신고가 이렇게 처절한지
참, 김대중 노벨상 하나주고 미국유럽
전부 돈 처먹고 눈 가리나요.

제발 수사 결과 부탁합니다. 
 
 
 kim  2011-05-25 16:32:11 

<3a.tarah@aqoon.org>,  <a.tarah@aqoon.org>,  "addthis-info@clearspring.com" <addthis-info@clearspring.com>,  <admin@fbi.gov>,  <advertise@sciencecareers.org>,  <advertising@wpost.com>,  <aeromuseo@aeronautica.difesa.it>,  <afrique@rsf.org>,  <ahuang18@jhmi.edu>,  <aircast@air-actualites.com>,  <akanchev@mit.edu>,  <Alain.Vandersmissen@ec.europa.eu>,  <alejandro.chicheri@wfp.org>,  <Allyson_Wilson@americanchemistry.com>,  <amacinnes@partner.org>,  <amanda.mcnally@bonniercorp.com>,  <AmericanVoices@mail.house.gov>,  <americasnewsroom@foxnews.com>,  <ameriques@rsf.org>,  <ann.hunter743@mod.uk>,  <ann.hunter743@tig.mod.uk>,  <aray6@partners.org>,  <armycio@hqda-dms.army.mil>,  <ArtArmy2@comcast.net>,  <arts@thetimes.co.uk>,  <artsleis@nytimes.com>,  <aschapitl@aaas.org>,  <asie@rsf.org>,  <askcaeia@nsa.gov>,  <askngs@nationalgeographic.com>,  <atlarge@foxnews.com>,  <aviatonsupport.fct@navy.mil>,  <aw@bgdp.de>,  <barnverksamhet@nobel.se>,  <bbryn@aaas.org>,  <beyondwssd@un.org>,  <bibliotheque.centrale@consilium.europa.eu>,  <BillMacSwain@charter.net>,  <billscott33@msn.com>,  <biobock@mac.com>,  <BMVgPresse@bmvg.bund.de>,  <bmvgprinfoab2@bmvg.bund.de>,  <bokning@nobel.se>,  <books@nytimes.com>,  <books@sunday-times.co.uk>,  <books@thetimes.co.uk>,  <bookworld@washpost.com>,  <bpolak@polizei.bund.de>,  <bpold.badbramstedt@polizei.bund.de>,  <bpold.berlin@polizei.bund.de>,  <bpold.bp@polizei.bund.de>,  <bpold.frankfurt@polizei.bund.de>,  <bpold.hannover@polizei.bund.de>,  <bpold.koblenz@polizei.bund.de>,  <bpold.muenchen@polizei.bund.de>,  <bpold.pirna@polizei.bund.de>,  <bpold.sanktaugustin@polizei.bund.de>,  <bpold.stuttgart@polizei.bund.de>,  <bpolp@polizei.bund.de>,  <Brenda.barton@wfp.org>,  <brudan@um.dk>,  <bryan.bramhill@lmco.com>,  <bsimpkins@jhmi.edu>,  <BudFon@netzero.net>,  <bullsandbears@foxnews.com>,  <business@thetimes.co.uk>,  <business@washpost.com>,  <c.tingey@thelondonclinic.co.uk>,  <careers@recruitmentoffice.org.uk>,  <carpentier@un.org>,  <cash@foxnews.com>,  <cathy.cox@wpost.com>,  <cavuto@foxnews.com>,  <cbrownlee@jhmi.edu>,  "cdcinfo@cdc.gov" <cdcinfo@cdc.gov>,  <cern.reception@cern.ch>,  <CESGweb@cesg.gsi.gov.uk>,  <cha.gopcommunications@mail.house.gov>,  <chemdept@uconn.edu>,  <chiefpio@eurofor.it>,  <chris.thomas@iop.org>,  <city.diary@thetimes.co.uk>,  <clc@rsf.org>,  <clt08@cedocar.dga.defense.gouv.fr>,  <CMABFTSC@islc.net>,  <cnghelp@ngs.org>,  "comments@nobelprize.org" <comments@nobelprize.org>,  "complianceaskus@upmc.edu" <complianceaskus@upmc.edu>,  <ConnienJack@msn.com>,  <consult@thelondonclinic.co.uk>,  <contact.lapdonline@gmail.com>,  <contact@rumsfeldfoundation.org>,  <contact@weforum.org>,  "copyright@nobelprize.org" <copyright@nobelprize.org>,  <corporatesales@thetimes.co.uk>,  <corps@cityhall.nyc.gov>,  <court@thetimes.co.uk>,  <cpo@difesa.it>,  <csdmgresgister@un.org>,  <csw-cp@un.org>,  <culture@sunday-times.co.uk>,  <customerzone@reuters.com>,  <custserv@iop.org>,  <d.shuttleworth@salford.ac.uk>,  <dailyregister@thetimes.co.uk>,  <daniloff@mit.edu>,  <datenschutzbeauftragte@bpa.bund.de>,  <dboddie@partners.org>,  <dcscholar_info@whitehouse.gov>,  <delaneym@un.org>,  <delisting@un.org>,  <delnato@mfa.no>,  <DESSCM-NCB-CUSTOMERFOCUS@mod.uk>,  <development@bushcenter.com>,  <dhldl@un.org>,  <dining@nytimes.com>,  <DipartimentoAffariInternieTerritoriali@interno.it>,  <dipartpol.pers@interno.it>,  "disaster@leo.gov" <disaster@leo.gov>,  <distribution.form@hq.nato.int>,  <dizikes@mit.edu>,  <dlc1@mit.edu>,  <DLynetteM@yahoo.com>,  <dnd_mdn@forces.gc.ca>,  <DNDRecruitment-RecrutementMDN@forces.gc.ca>,  "dni-foia@dni.gov" <dni-foia@dni.gov>,  <dpa.officer@bbc.co.uk>,  <EagleATCI@aol.com>,  <editor@honeywellscience.com>,  <editor@sciencedaily.com>,  <editors@sciencenews.org>,  <editors@skyandtelescope.com>,  <education@seti.org>,  <edward.jost@iop.org>,  <elemiska@partners.org>,  <eliane.beeson@gmail.com>,  <emgfa_rp@emgfa.pt>,  <enable@un.org>,  <enqserv@international.gc.ca>,  <enquiries@nisyndication.com>,  <epeshev1@jhmi.edu>,  <equalityanddiversity@chelmsford.gov.uk>,  <escapes@nytimes.com>,  <europe@rsf.org>,  <eventi@aeronautica.difesa.it>,  <EzraW@centurytel.net>,  <f.haquerahman@ifad.org>,  <F16.Help@lmco.com>,  <f22.helpdesk@lmco.com>,  <faith@thetimes.co.uk>,  <FBEB@optonline.net>,  <FCohee@kwva.org>,  <features@thetimes.co.uk>,  <feedback@highwire.stanford.edu>,  <feedback@nature.com>,  <feedback@physorg.com>,  <Finisterre@islc.net>,  <fmn@fmn.dk>,  <fncspecials@foxnews.com>,  <fns@foxnews.com>,  <FOIA@dia.mil>,  <folketinget@ft.dk>,  <food@washpost.com>,  <forbes@foxnews.com>,  <foreign.news@thetimes.co.uk>,  <foreign@washpost.com>,  <foreigndesk@sunday-times.co.uk>,  <forsvaret@mil.no>,  <forumusa@weforum.org>,  <foundation.us@siemens.com>,  <foxnews@newsletters.foxnews.com>,  <foxreport@foxnews.com>,  <france@franceonu.org>,  <franco.zotta@tu-dortmund.de>,  <frauenklinik@swmbrk.de>,  <friends@foxnews.com>,  "fss.kontakt@mil.no" <fss.kontakt@mil.no>,  <gail.johnson@add.org.uk>,  <galaxy.support@lmco.com>,  <gardner.murray@actewagl.net.au>,  <gardner@seafmd.org>,  <GBruzgis@aol.com>,  <GCourt@delaware.net>,  <gcrp@sg.mdn.gov.pt>,  "genadm@hanmail.net" <genadm@hanmail.net>,  <genographic@ngs.org>,  <genographicespanol@ngs.org>,  <german.rojas@fao.org>,  <gidey@un.org>,  <gillooly@mit.edu>,  <GIS@government.bg>,  <glennbeck@foxnews.com>,  "GlobalCare@upmc.edu" <GlobalCare@upmc.edu>,  <GOGE@webtv.net>,  <gonickm@mit.edu>,  <gopfranking@mail.house.gov>,  <gpinhols@aaas.org>,  <gs-i-hq_is_federal@usgs.gov>,  <gsenec@mne.gov.pt>,  <GThomp@tx.rr.com>,  <Hallo6@aol.com>,  <hannity@foxnews.com>,  <happeningnow@foxnews.com>,  <hardesty@mit.edu>,  <hclucas@partners.org>,  <health-science@washpost.com>,  <heather.blake@rsf.org>,  <help@skyandtelescope.com>,  <help@timesplus.co.uk>,  <helpdesk@aeronautica.difesa.it>,  <hercules.support@lmco.com>,  <hildebrand@rsf-ch.ch>,  <hipaa@jhmi.edu>,  "hipaaskus@upmc.edu" <hipaaskus@upmc.edu>,  <history@nsa.gov>,  <hlinfo@parliament.uk>,  <Hofmarskallatet@kongehuset.dk>,  <hoftele@kongehuset.dk>,  <holger.hettwer@tu-dortmund.de>,  <holmesj@mit.edu>,  <home.news@thetimes.co.uk>,  <hometown.solutions@honeywell.com>,  <hoppe1@jhmi.edu>,  "hospitalbill@upmc.edu" <hospitalbill@upmc.edu>,  <houselive@mail.house.gov>,  <HRPC@mail.house.gov>,  <huckmail@foxnews.com>,  <ig_hotline@dia.mil>,  <info.clerkweb@mail.house.gov>,  <info@backissuenewspapers.co.uk>,  <info@bushcenter.com>,  <info@drdvietnam.com>,  <info@eurofor.it>,  "info@gop.com" <info@gop.com>,  <info@heritage.org>,  <info@ioppubusa.com>,  <info@mail.exercito.pt>,  <info@messages.whitehouse.gov>,  "info@newsint.co.uk" <info@newsint.co.uk>,  "info@nobel.se" <info@nobel.se>,  <info@ossrom.va>,  <info@parl.gc.ca>,  <info@patrimonionacional.es>,  <info@rog.at>,  <info@rsf-ch.ch>,  <info@seti.org>,  <info@skyandtelescope.com>,  <info@stortinget.no>,  <info@thelondonclinic.co.uk>,  <info@umi.com>,  "info@vnci.nl" <info@vnci.nl>,  <info@whitehouse.gov>,  <infodefensa@mde.es>,  <infomaster@astrazeneca.com>,  <infomod@mod.go.jp>,  <infonet@parl.gc.ca>,  "information@ahparis.org" <information@ahparis.org>,  <information@fip-pcim.gc.ca>,  <ingear@sunday-times.co.uk>,  <inquiries2@un.org>,  <internet@rsf.org>,  "intl.syndication@cnn.com" <intl.syndication@cnn.com>,  <Irving1017@aol.com>,  <j-m-y8282@hanmail.net>,  <j.robinson@thelondonclinic.co.uk>,  <James1317@verizon.net>,  <JamesYaney@yahoo.com>,  <janderso@aaas.org>,  <jbarrera@worldbank.org>,  <JBradford15@tampabay.rr.com>,  <jeff.hand@wpost.com>,  <Jennifer_Killinger@americanchemistry.com>,  <Jennifer_Scott@americanchemistry.com>,  <jenny_heumann@americanchemistry.com>,  <jer@foxnews.com>,  <jesim56@gmail.com>,  <jlazaro1@jhmi.edu>,  <jlopezmacedo@unicef.org>,  <jmw327@gmail.com>,  <jobs@thelondonclinic.co.uk>,  <john.archibald@hpc-uk.org>,  <jpl508report@list.jpl.nasa.gov>,  <jpowell@miltours.com>,  <juan.lubroth@fao.org>,  <julia.rutherford@papworth.org.uk>,  <Kabinetssekretariatet@kongehuset.dk>,  <kafesatir@nobel.se>,  <Kathryn_St.John@americanchemistry.com>,  <kelly@foxnews.com>,  "kim taeyeol" <apromc@gmail.com>,  <kkrueger@aaas.org>,  <kmackenzie@nobelwomensinitiative.org>,  <kmarquedant@partners.org>,  <kontakt@reporter-ohne-grenzen.de>,  <KoreanWar1950@bellsouth.net>,  <kousnews@hotmail.com>,  <krandall@seti.org>,  <KVAMANE@aol.com>,  <kwren@aaas.org>,  <KWVMac1220@aol.com>,  <Larry.Kinard@yahoo.com>,  <lauray7@gmail.com>,  <ldale@partners.org>,  <leblanc@un.org>,  <LeeDauster@aol.com>,  <LERiceJr@yahoo.com>,  <letters@popsci.com>,  <letters@sunday-times.co.uk>,  <letters@thetimes.co.uk>,  <lev@fmn.dk>,  <LHDappen@yahoo.com>,  <liberta.civiliimmigrazione@interno.it>,  <ljh@fmn.dk>,  <lruffing1@cox.net>,  <luciemorillon@gmail.com>,  <m.foster@muscular-dystrophy.org>,  <m.mahmoud-zadeh@salford.ac.uk>,  <magazine@nytimes.com>,  <mahansen@mit.edu>,  <mail@bundestag.de>,  <mail@fbi.gov>,  <mail@fqxi.org>,  <maps@ngs.org>,  <marinduciel@marine.defense.gouv.fr>,  <Marinejohn@aol.com>,  <marinha.rp@marinha.pt>,  <marion.steff@mail.mcgill.ca>,  <marketing@mskcc.org>,  <MarvDunnJr@yahoo.com>,  "marytrigiani@gmail.com" <marytrigiani@gmail.com>,  <maupn.htqt@mard.gov.vn>,  <mbettex@mit.edu>,  <McCain@clearwire.net>,  <mdmorrison@partners.org>,  <media@bushcenter.com>,  <media@defenselink.mil>,  <membership@aaas.org>,  <membership@heritage.org>,  <membership@seti.org>,  <mepp@nsa.gov>,  <metro@washpost.com>,  <MGlazzy@sbcglobal.net>,  <Mhairi@hwfonline.org.uk>,  <michael.clancy@wpost.com>,  <michelt@galaxy.ocn.ne.jp>,  <milette@wanadoo.fr>,  <militarymatters@thetimes.co.uk>,  <mmarcella@partners.org>,  <moriba@un.org>,  <morita-lou@un.org>,  <moyen-orient@rsf.org>,  <mpena@jhsph.edu>,  <mpotts@ngs.org>,  <mskcc@cancerconnect.com>,  <museumshop@nobel.se>,  <myakutc1@jhmi.edu>,  <n.felipesoria@ifad.org>,  <national@washpost.com>,  <natodoc@hq.nato.int>,  <navco.fct@navy.mil>,  <nboloti1@jhmi.edu>,  <NDIC@usdoj.gov>,  <ndicadmit@dia.mil>,  <newreaders@thetimes.co.uk>,  <newsdesk@nationalgeographic.com>,  <newsdesk@sunday-times.co.uk>,  <newsobits@washpost.com>,  <newsoffice@mit.edu>,  "newspaper@chdaily.com" <newspaper@chdaily.com>,  <newsrev@sunday-times.co.uk>,  <newswatch@foxnews.com>,  <ngsforum@nationalgeographic.com>,  <ngsline@customersvc.com>,  <niarl@tycho.ncsc.mil>,  <NIASC@nsa.gov>,  <nobelmuseum@nobel.se>,  <noticeandtakedown@bl.uk>,  <notizie@governo.it>,  <npinol@aaas.org>,  <nsapao@nsa.gov>,  <nwn@mit.edu>,  <obituaries@thetimes.co.uk>,  <ojonas@worldbank.org>,  <ontherecord@foxnews.com>,  <oped@nytimes.com>,  <Openness.Team@cabinet-office.x.gsi.gov.uk>,  <ops@tig.mod.uk>,  <oreilly@foxnews.com>,  <orion.support@lmco.com>,  <ornet@ossrom.va>,  <p.delaney@thelondonclinic.co.uk>,  <pacom_j01pa_web@pacom.mil>,  <PamP@vom.com>,  <paolo.mazzuferi@esercito.difesa.it>,  <patientresources@uwmf.wisc.edu>,  <Patrick_Hurston@americanchemistry.com>,  <phungt@wpro.who.int>,  <pio@jc-lisb.nato.int>,  <pischke@un.org>,  <portal@map.es>,  <post@fbi.gov>,  <post@mfa.no>,  <post@slottet.no>,  <posteingang@bpra.bund.de>,  <postmottak@fd.dep.no>,  <press.office@cern.ch>,  <press.office@consilium.europa.eu>,  <press@honeywellscience.com>,  <press@newdaily.co.kr>,  <press@president.bg>,  <presse.akademie@polizei.bund.de>,  <presse.badbramstedt@polizei.bund.de>,  <presse.berlin@polizei.bund.de>,  <presse.flughafen.fra@polizei.bund.de>,  <presse.fuldatal@polizei.bund.de>,  <presse.hannover@polizei.bund.de>,  <presse.koblenz@polizei.bund.de>,  <presse.muenchen@polizei.bund.de>,  <presse.pirna@polizei.bund.de>,  <presse.sanktaugustin@polizei.bund.de>,  <presse.stuttgart@polizei.bund.de>,  <presse@polizei.bund.de>,  <presse@rsf.org>,  <pressoffice@gchq.gsi.gov.uk>,  <pressoffice@thelondonclinic.co.uk>,  <pressroom@ngs.org>,  <prichards@mit.edu>,  <privacy_policy@discovery.com>,  <privacy.cnn@turner.com>,  <privacy@usgs.gov>,  <privacyservice@va.gov>,  <property.consumer@thetimes.co.uk>,  <property@sunday-times.co.uk>,  "protocol@wiley.com" <protocol@wiley.com>,  <pslasman@partners.org>,  <public-inquiries@hq.nasa.gov>,  <public@nytimes.com>,  <publicaffairs.unit@icc-cpi.int>,  <publications@un.org>,  <pwld@iop.org>,  <rachael@riglobal.org>,  <rclepper@nationalgeographic.com>,  <realestate@nytimes.com>,  <Rebpi1@comcast.net>,  <redazione.web@governo.it>,  <RedDogFerris@aol.com>,  <redeye@foxnews.com>,  <region@nytimes.com>,  <RenatePahlitzsch@bmvg.bund.de>,  <reportrarutangranser@rsf.org>,  <RFM29@verizon.net>,  <riksdagsinformation@riksdagen.se>,  <rivista.am@aeronautica.difesa.it>,  <rkiefer@mindspring.com>,  <rnyberg@usaid.gov>,  <RobertBanker@comcast.net>,  <robinlynnreed85@hotmail.com>,  <rotkreuzklinikum-muenchen@swmbrk.de>,  <RoyAldridge@sbcglobal.net>,  <rs@jhmi.edu>,  <rsf@rsf-es.org>,  <rsf@rsf.be>,  <rsf@rsf.org>,  <rsfcanada@rsf.org>,  <rvincent@nobelwomensinitiative.org>,  <rwb_ny@rsf.org>,  <sageke-feedback@highwire.stanford.edu>,  <sarah.cubbage@iop.org>,  <sb104@st-andrews.ac.uk>,  <science_advertising@aaas.org>,  <science_bookrevs@aaas.org>,  <science_editors@aaas.org>,  <science_letters@aaas.org>,  <science_news@aaas.org>,  <science-now@aaas.org>,  <science@science-int.co.uk>,  <sciencelibrary@nysci.org>,  <scienceonline@aaas.org>,  <scifri@sciencefriday.com>,  <scinews@sciencenews.org>,  <scitimes@nytimes.com>,  <Scott_Jensen@americanchemistry.com>,  <sdesmon1@jhmi.edu>,  <sea0102@dia.mil>,  <sea0131@dia.mil>,  <sea0132@dia.mil>,  <sec1.pressecab@interieur.gouv.fr>,  <segreteriaufficiostampa@interno.it>,  <selinux-team@tycho.nsa.gov>,  <shapepao@shape.nato.int>,  <Sharp_Arthur_G@sbcglobal.net>,  <simon@unitypress.com>,  <sitecanadasite@canada.gc.ca>,  <sjohnson@mattinglycenter.org>,  <skyandtelescope@emailcustomerservice.com>,  <skyprodservice@skyandtelescope.com>,  <smcgreevey@partners.org>,  <sofia_help@sofia.usra.edu>,  <sonja.hunscha@tu-dortmund.de>,  <speakers.navco.fct@navy.mil>,  <speakers@ngs.org>,  <special@foxnews.com>,  <SpkrOff@parl.gc.ca>,  <sportletters@sunday-times.co.uk>,  <sports@nytimes.com>,  <sports@washpost.com>,  <sshostak@seti.org>,  <stampa@aeronautica.difesa.it>,  <starlifter.support@lmco.com>,  <stephen.trzcinski1@navy.mil>,  <stm@stm.dk>,  <stmtrans-feedback@highwire.stanford.edu>,  <studiob@foxnews.com>,  <style@washpost.com>,  <suadsegrcspco@comscuolesa.esercito.difesa.it>,  <subs@sciencenews.org>,  <sunbiz@nytimes.com>,  <sundaystyles@nytimes.com>,  <surp@sloankettering.edu>,  <SxDSzek@sbcglobal.net>,  <syndication@popsci.com>,  <tamsen.huver@wpost.com>,  <tdowlats@gmail.com>,  <technical@honeywellscience.com>,  "technical@nobelprize.org" <technical@nobelprize.org>,  <techsupport.clerkweb@mail.house.gov>,  <tempus@thetimes.co.uk>,  <TilJ@flash.net>,  <TimClawson@charter.net>,  <TinePMartin@yahoo.com>,  <TMMcHugh@msn.com>,  <topo@ngs.org>,  <tourschd.pa@osd.mil>,  <trafton@mit.edu>,  <travel@sunday-times.co.uk>,  <travel@thetimes.co.uk>,  <travel@washpost.com>,  <Traveler@ngs.org>,  <travelmail@nytimes.com>,  <tributes@thetimes.co.uk>,  <uff.coordinamentorelazioniesterne@vigilfuoco.it>,  <ufficiocomunicazione@interno.it>,  <ufficiostorico@aeronautica.difesa.it>,  <um@um.dk>,  <unpubli@unog.ch>,  <update+zj4o0z0otjf9@facebookmail.com>,  <uricaddcspco@comscuolesa.esercito.difesa.it>,  <urp@aeronautica.difesa.it>,  "vanluijken@vnci.nl" <vanluijken@vnci.nl>,  <visits.service@cern.ch>,  <vmcmain1@jhmi.edu>,  <wallt@un.org>,  <warstories@foxnews.com>,  <wastava@jhmi.edu>,  <webadmin@justice.gc.ca>,  <webeditor@bl.uk>,  <webeditor@royal.gsx.gov.uk>,  <webmaster.lapdonline@gmail.com>,  <webmaster@aeronautica.difesa.it>,  <webmaster@belgium.fgov.be>,  "webmaster@chogabje.com" <webmaster@chogabje.com>,  <webmaster@congreso.es>,  <webmaster@dia.mil>,  <webmaster@kwva.org>,  <webmaster@leehc.org>,  <webmaster@mail.exercito.pt>,  <webmaster@nationalgeographic.com>,  <webmaster@parliament.uk>,  <webmaster@popsci.com>,  "webmaster@sbs.co.kr" <webmaster@sbs.co.kr>,  <webmestre@assemblee-nationale.fr>,  <webmestre@elysee.fr>,  <webminisdef@oc.mde.es>,  <webpao@shape.nato.int>,  <websitecomments@state.gov>,  <webstaff@marina.difesa.it>,  <weddingspage@thetimes.co.uk>,  <weekend.money@thetimes.co.uk>,  <weekendreview@thetimes.co.uk>,  <wes.tyeryar@wpost.com>,  <wikileaks@wikileaks.info>,  <yager@un.org>, 
 
 
 kim  2011-05-26 07:38:05 

이제 미국의 롤모델이 바로 잡혀 가길 바랍니다.
공산주의 통일은 물건너 갔고 이제 통일이 가까이는 온것 같습니다.
통일후에는  프랑스 식자본주의가 좋겠습니다. 
 
 
 kim  2011-05-26 07:43:21 

위의 사실 모두는 슈퍼 컴퓨터에 있는 기록입니다
W-House.nsa.cia.dia.mossad.drapa.fbi.nasa.nato.
민원입니다.

이 사건이 정리되면 공은 오바마 정부에 돌리며
감사드립니다.

Thank You!
Thank you for contacting the White House.
President Obama is committed to creating the most open and accessible Administration in history.  That begins with taking comments and questions from you, the American people, through our website.
Our office receives thousands of messages from Americans each day.  We do our best to reply to as many as we can, but please be aware that you may find more information and answers to your questions online.  To follow news and learn more about President Obama's plans for winning the future, you can sign up for updates from the White House, read the White House Blog, or listen to White House podcasts.
For an easy-to-navigate source of information on Federal government services, please visit: www.USA.gov.
Thank you again for your message. 
 
 
 kim  2011-05-26 08:51:08 

제 트위터 입니다. 전세계 1200여개의 사단이 같이 보내집니다.
복사 후 붙여 넣기 하세요.

www.twitter.com 으로 오셔서  @apromc 를 치세요.
https://twitter.com/#!/apromc/following 
 
 
 kim  2011-05-26 18:06:31 

pentagon.dni 추가입니다. 
 
 
 kim  2011-05-27 10:09:23 

제발 돈 문제로 몰고 가지 말고 수사 결과를 발표바랍니다.
나머지 수사는 과학 기술이 이제는 그 이상을 달리고 있습니다.
끝 까지 사기만 치고 종료 하나요.

먼저 사건 발생 결과를 발표하고
남은 부분은 보완 수사를 해서
이제는 공개 수사로 돌리시기 바랍니다. 
 
 
 kim  2011-05-27 10:29:22 

Muder 262 people South Korea in 2001.
Disqualify Kim-dae-jung from Nobel Nobel Peace Prize in 2000.
Strip! Please 
 
 
 kim  2011-05-27 17:04:16 

놀라운 사실이 계속 나오는군요.
오바마 정권 이전의 백악관.노벨제단.종교단체.언론에
유럽과 미국에 20조의 로비 자금을 뿌리고 노벨상을 지켰군요.

cia 외 대부분의 조직이 돈을 먹었군요
천문학적인 돈을 뿌린게 나왔습니다.


Total 98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38 '증여 면세 ‘1인당 500만불까지'…알면 알수록 세금 … Kyungran Y… 06-01-11 1201
837 일리노이 드림액트 의회 통과…주지사도 서명 의사 밝혀-서류미… Kyungran Y… 06-01-11 1585
836 '영어 간판 의무화' 찬반 논쟁[뉴욕 중앙일보] Kyungran Y… 06-01-11 1301
835 공공장소 금연 단속 지지부진[뉴욕 중앙일보] Kyungran Y… 06-01-11 1130
834 한인단체 지원금 '밀실 배분' 사라진다[LA중앙일보] Kyungran Y… 06-01-11 1114
833 공화 롬니 “집권 2년 성적표는 F학점” 맹비난-“오바마, 가장 … Kyungran Y… 06-01-11 1075
832 오바마 지지율 54%로 상승…CNN조사[워싱턴 중앙일보] Kyungran Y… 06-01-11 1125
831 "인종차별도 다이빙 영웅 막지 못했다"…LAT, 새미 리 박사 대서… Kyungran Y… 05-31-11 1219
830 "태권도는 한·미 민간외교관"…한덕수 주미대사, 태권도인 초청… Kyungran Y… 05-31-11 1152
829 60년간 아시안 규제했던 반이민법, '중국인 배척법' … Kyungran Y… 05-31-11 1194
828 한국인 하나로 모으기 프로젝트 곽진주 05-28-11 1168
827 '2010년 센서스' 결과 발표…미 전역 한인 인구가 140… Kyungran Y… 05-27-11 1228
826 앨러배마 주립대-울산대, 학생교류 협약 체결[아틀란타 중앙일보… Kyungran Y… 05-27-11 1354
825 G20세대 여름캠퍼스 참가자 모집[아틀란타 중앙일보] Kyungran Y… 05-27-11 1357
824 남동부 6개주 한인 12만871명...10년새 60% 증가[아틀란타 중앙… Kyungran Y… 05-27-11 1299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Copyright©2014 The Federation of Korean Associations, USA All right reserved.